우리는 미래에 조금 먼저 도착했습니다

우리는 미래에 조금 먼저 도착했습니다

  • 자 :아누 파르타넨
  • 출판사 :원더박스
  • 출판년 :2018-02-13
  • 공급사 :(주)북큐브네트웍스 (2018-03-14)
  • 대출 0/3 예약 0 누적대출 22 추천 0
  • 지원단말기 :PC/스마트기기
  • 듣기기능(TTS)지원(PC는 추후 지원예정)
  • 신고하기
  •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
  • qr코드

『시애틀 타임스』 2016/S 최고의 책

『오프라 매거진』 2016/S 최고의 책

『워싱턴 포스트』 2016 꼭 읽어야 할 책



“치사할 정도로 치밀한 조사를 바탕으로 미국 사회와 노르딕 사회를 전격 비교했다. 이 책은 정부가 시민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를 놓고 벌어지는 온갖 토론의 장에서 논의의 성격을 완전히 전복시킬 ‘게임 체인저’가 될 것이다.” 『시애틀 타임스』



과거로 되돌아간 미국 VS 미래가 먼저 온 북유럽

미국과 북유럽 사회의 속성과 삶의 결을 생생하게 포착해낸

호기심 많고 할 말도 많은 저널리스트의 극과 극 비교 체험기





핀란드를 떠나 와 미국 시민이 되었더니…

잘나가는 언론사 기자였던 나. 미국 남자와 사랑에 빠지는 바람에 모든 걸 정리하고 뉴욕행 비행기에 올랐다. 결혼식을 올리고 희망찬 미국 생활을 시작해보려는데, 갓 발행된 『뉴스위크』 표지는 만국기가 소용돌이치고 한가운데에 뜨악한 헤드라인이 박혀 있지 뭔가. “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는…” 그건 바로 방금 내가 떠나온 나라… 핀란드였다!



개인이 강해서 모두가 든든한 사회, 그 비밀은 바로…

살아보고 겪어볼수록 안타깝고 분통 터지는 미국에서의 삶. 어떤 부모 어떤 남편 어떤 고용주를 만나느냐에 내 교육이 직업이 의료보험이 좌우된다니. 자유와 기회의 빛나는 등대였던 미국은 어쩌다 이토록 낡은 시대로 뒷걸음질했나? 반면 노르딕 국가들은 전 세계의 새로운 롤 모델로 각광받는 이유가 뭘까? 독립적인 개인과 그들이 오직 사랑으로 맺는 인간관계를 추구하는 일념, 그것을 정책과 제도로써 지지하는 북유럽 사회야말로 미국이 독점해온 현대적 가치들에 더 가까이 다가가 있었다.
지원단말기

PC :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.

전용단말기 : b-815, b-612만 지원 됩니다.

스마트기기 :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.
★찜 하기를 선택하면 ‘찜 한 도서’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.